티스토리 뷰


베이컨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싶은데. (아니 있긴 있겠지? 헤헤)


그런데 막상 마트에서 사려고 보면 300그램정도에 7천원. 이걸 누구코에 발러.

그래서 매번 입맛만 다시다가 말곤하게되는데.


시식대에서 손톱만큼 잘라다가 흰떡에 싸서 주면 이게 또 미칠듯한 맛이지.


그런데 베이컨파지라는것이 있다는것을 알게 되었다.


이게 뭐냐면 모양좋게 생긴 상품성있게 제작되고 남은 떨거지들을 모아서 헐값에 대량으로 파는것인데.

얼마나 형편없길래 1kg에 만원도 안되는 가격에 팔까 싶어서 의심만하다가 


한번 사먹어보고는 우왕국 완전히 그 맛과 양에 반해서 

이번엔 두고 먹으려고 2kg 삼.


게다가 모양도 그렇게 나쁘지 않음.

물론 완벽한 직사각형을 취하지 않은것도 있고 비계부분이 많은것도 있긴한데

어차피 잘빠진놈도 구우면 쭈그러들고 입에 넣고 씹으면 부서지는것은 똑같은데..


어차피 먹으면 똥된다 이말이 아니라 샌드위치 사이에 넣어도 모양은 다 가려지고 마는 법인데 

그걸 굽기전에 모양 좀 좋다고 세배나 되는 가격에 파는게 맞는것인가 이말이다.




요롷게 생겼어요.



묵직합니다. 양이 엄청 나요.



별로 안 맛있어 보이게 찍혔지만 암튼간에


걍 흰 밥에 대충 얹어서 먹어도 한그릇 뚝딱 사라집니다.


뭐랄까... 차돌박이와 고급햄의 중간에 서있는듯한 그런맛?

약간 좀 짭짜름하긴 하지만. 


베이컨을 밥반찬으로 해먹어본건 처음인데 정말 훌륭합니다.


걍 밥+베이컨+김치만 있으면 질리기전까지는 매일 먹을 수 있을것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라면에 넣어봅니다.

걍 끓고 있는 라면에 투하.



구워서 짜파게티에 얹어 먹어도 꿀맛



부추전에 넣고 구워서 먹어도 꿀맛



걍 따로 구워서 먹어도 꿀맛



이번엔 좀 요리답게 해 먹어 보려고요.


케찹 바르고 송이버섯을 썰어서 베이컨을 구울때나오는 기름에 같이 구워서 얹고



피자치즈 얹어요.



치즈가 쭈우욱 늘어나는 인증샷같은건 없습니다.

이런건 최고로 맛있는 골든타임이 그리 길지않으니 빨리 먹어야해서 이렇게라도 찍는것도 많이 양보한겁니다. 하하하


저는 오븐이 없으니 

전자렌지에 대충 돌린다음에

바닥을 후라이팬에 구워서 바삭하게 만들어서 먹었는데 빵집에서 파는 피자빵보다 낫더군요.


어쨌든 방금 만들어진걸 먹는거니까요.

참고로 베이컨은 좀 가위로 잘라서 넣어야합니다. 고기다 보니 안잘라서 넣으면 한입 베어물면 주루룩 딸려나옵니다 ㅋㅋ


아 베이컨파지 정말 최고입니다. 님들도 사서 드세여.



가공식품이다보니 너무 자주먹으면 입맛을 해칠염려가 있으니 주의.

그래도 햄보다는 낫지 않을까 싶군요.

짭짤해서 삽겹살먹듯이 많이 먹지 않아도 되니까 어찌보면 더 좋은것같기도 하고.


가난한 자취생에겐 이보다 좋은게 없을것같습니다.


지금 바로 주문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