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기 절정을 구가 중인 바둑기사 이세돌(33) 9단이 프로기사회를 탈퇴했다. 이 9단은 지난 17일 63스퀘어서 열린 한국바둑리그 개막식장에서 양건 프로기사회장을 만나 미리 준비해 온 탈퇴서를 직접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세돌의 친형이자 매니저 역할을 담당해온 이상훈(41) 9단도 동생과 함께 탈퇴서를 냈다.


이세돌 형제는 기사회를 탈퇴하더라도 기사 생활은 종전과 다름 없이 수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탈퇴 사유에 대해 "친목 단체에 불과한 프로기사회가 불합리한 조항들로 기사들을 구속하는 관행을 탈피하려는 것"이라며 "한국기원 구성원으로서 기사직까지 떠난다는 얘기는 아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금까지 기사회에 속하지 않고 한국기원 소속으로 활동할 수 있었던 기사는 한 명도 없었다는 점에서 이들의 구상은 한국기원과의 충돌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



이세돌 측이 기사회 규정 가운데서 꼽은 대표적인 독소 조항은 

▲기사회 탈퇴 시 한국기원 주최 기전에 일절 참가할 수 없다 

▲기사들의 수입에서 3~5%의 적립금을 일률적으로 공제한다는 것 2가지다. 

적립금의 경우 퇴직 시 위로금 상한선이 4000만원에 묶여 있어 고소득 기사들에게 특히 불만 요인으로 잠복해 왔다. 

이세돌 측은 이들 조항의 절충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사법적 판결에 의지할 뜻을 비치고 있다.


[중략]


http://sports.media.daum.net/sports/general/newsview?newsId=20160519031449594




----------


기사를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돌연은퇴라 알파고와의 2차 대전 때문일줄 알았는데

이남자. 끝까지 멋짐으로 온몸을 똘똘 뭉쳤네요.


응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