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러 날에 걸쳐 번갈아 피고 져서 오랫동안 펴 있는 것처럼 보여 백일홍이라고 부른다. 백일홍의 소리가 변해서 배롱으로 되었다고 추정한다.


라고 구글에 나와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MY MEMORY > 내가 찍은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롱나무 꽃  (0) 2016.11.04
개망초  (0) 2016.11.03
코스모스  (0) 2016.11.02
강아지풀과 거미  (0) 2016.11.01
꽃과 나비  (0) 2016.10.31
석산(꽃무릇)  (2) 2016.10.31
자주색 야생화  (0) 2016.10.30
귀여운 잎  (0) 2016.10.29
송엽국  (0) 2016.10.28
호박꽃  (0) 2016.10.2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