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강병철 기자 =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감찰 지시한 '돈 봉투 만찬사건'과 관련해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규정상 감찰 중에는 사표가 수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이 사의를 표명했는데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감찰을 진행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에 따라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은 현직을 유지한 상태에서 감찰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9273310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